아무리 울어본들 지는 꽃을 어이하리1
1,000,000원

조용연 작가

54 x 59 cm

종이에 먹 Ink on paper


지는 꽃을 미리 슬퍼 말고, 늘 새롭게 피어나는 꽃이 되자. 검은 먹 속에서도 꽃은 피어날지니...

對酒還憐白髮多

年光如水不停波

山鳥傷春春已暮

百般啼柰落花何

많은 백발 술잔 앞에 다시금 서글픈데

가는 세월 물과 같아 쉼 없이 흘러가네

산새도 시름하지만 봄은 이미 저무니

아무리 울어본들 지는 꽃을 어이하리

위항시인 오경화의 시 한 수이다.

지는 꽃을 미리 슬퍼 말고, 늘 새롭게 피어나는 꽃이 되자.

검은 먹 속에서도 꽃은 피어날지니.

세월이 물처럼 쉼 없이 흘러가고, 봄이 저물어도, 걱정만 하지 말고,

술 한 잔 하며 새로운 앞날을 기대하는 낭만이 필요하지 않을까.

먹을 이용해 번짐으로 꽃을 만들어낸다. 검은 먹 속에서 피어난 꽃의 중심에는

우리의 설레는 앞날이 기다리고 있다.


*작품 구매 문의

 아트 비즈니스 사업부 hanmy@art-mining.com